“혀 밑 상태가 ‘이런’ 상태라면..” 독소가 가득차다 못해 터지기 직전인 상황으로 당장 병원에 가셔야 합니다.

0
257

독소는 인체기관의 정상적인 기능을 방해하는 물질을 통칭하는 용어로 우리가 바르는 화장품부터 시작해서 먹는 음식 그리고 미세먼지 등이 독소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매일 섭취하는 영양소가 제대로 쓰이지 못하고 남으면 독소로 쌓이게 된다고 하는데요.

독소를 해독하고 배설하는 기관에 문제가 생기면 해독 작용을 못해서 우리 몸에 독소가 쌓이게 된다고 하는데, 지나치게 많은 독소는 혈액속에 떠돌아 다니게 된다고 합니다.

최근 해독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 몸 속에 독소가 얼마나 쌓였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실텐데요.

한 방송에 따르면 혀 밑을 보면 나의 혈액 오염 정도를 알 수 있다고 합니다.

바로 ‘혀의 청근이 검은색’이라면 내 몸속 독소가 보내는 위험신호라고 하는데, 청근이 무엇일까요?

청근은 혀 아래에 있는 두 개의 혈관을 말한다고 합니다.

혀를 위로 들어서 거울에 비춰볼 때 보이는 두 개의 핏줄이 바로 청근이라고 하는데요.

가장 간단하게 이 ‘청근’의 색을 통해서 내 몸속에 혈액 오염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청근을 통해 혈액 오염 정도를 확인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위 사진과 같이 청근이 푸른색이면 정상인 상태라고 하는데, 검은색이라면 독소가 많이 쌓여 있다고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청근은 우리 몸속의 혈관을 그대로 드러내 보여주는 것과 다름 없다고 하는데요.

때문에 청근이 어둡거나 짙은 검은색을 띈다면 혈액순환이 재대로 이루어지지 않거나 노폐물이 배출되지 않고 쌓여서 오염되고 있다는 상태를 뜻한다고 해요.

오른쪽 독소 쌓인 혀처럼 실제로 저만큼 진행되었다면 몸에 단순한 증상의 문제가 아니라 체내 질환 확률이 높다고 하니 주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