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내 독소·노폐물도 쏙 빠진다고..” 레몬을 이렇게 먹으면 ‘암세포’ 얼씬도 못하게 건강해집니다.

0
234

레몬은 플라보노이드와 비타민C등 각종 항산화제가 풍부해서 신체에서 활성산소를 제거함으로써 암 발병의 위험을 낮춰준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암 예방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레몬 물이라고 합니다.

레몬을 착즙해서 레몬주스를 이용해서 니트로사민이라는 발암성 물질의 생성을 어느 정도 억제하느냐를 실험해 봤다고 하는데요.

실험해 본 결과 레몬주스가 약 50~70% 니트로사민 물질 생성을 억제한다는 것을 발견하게 됐다고 하는데, 이 50~70% 억제라는 결과는 굉장한 결과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발암 물질 생성 억제의 도움이 되는 레몬 속 페놀 화합물을 제대로 섭취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실제 레몬에는 뛰어난 항산화 능력을 지닌 페놀 화합물이 풍부해 발암 물질인 니트로사민 억제 실험에서 레몬주스를 첨가한 경우에만 50%의 억제 효과를 나타냈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 외에도 레몬이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다양한 연구 결과들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인터넷상에는 차가운 물은 물론 미지근한 물, 뜨거운 물까지 다양한 방법이 존재했는데, 발암 물질 생성 억제를 위한 최적의 레몬물 온도가 따로 있다고 합니다.

한 건강 프로그램에서 온도별 레몬물 항산화 능력을 실험해보기 위해서 10도, 37도, 80도 이상의 물에 같은 레몬을 각각 넣어 항산화력을 비교해봤는데요.

일단 온도에 따라 레몬물의 항산화 능력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는데요.

그중 가장 높은 항산화치를 기록한 것은 바로 ’80도 이상의 뜨거운 레몬물’ 이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차가운 물에 담긴 레몬물의 항산화 반응이 제일 낮은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합니다.

실제 95도의 뜨거운 레몬물에서 플라보노이드와 항산화 성분이 가장 많이 추출 됐다는 연구결과도 찾아볼 수 있었다고 해요.

암 예방 돕는 레몬물, 제대로 만드는 법

① 레몬을 베이킹 소다로 문질러 준 후 흐르는 물에 세척
③ 뜨거운 물에 20초 정도 담근 후 한번 더 세척
③ 90도 이상의 뜨거운 물에 레몬 반 개를 썰어 넣고 우린다

레몬물을 섭취할 때는 뜨거운 물보다는 체온과 가장 비슷한 40도 전후의 따뜻한 물을 섭취하는 것이 체내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뜨거운 물 500mL에 레몬 반 개를 넣은 후 우리 체온과 비슷한 따뜻한 물이 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드시면 된다고 해요.

따뜻한 레몬물은 아침, 저녁 식사 5분 전에 500mL씩 두 번 섭취 할 것. 

레몬 속 구연산 성분이 위산의 균형을 맞춰줄 뿐만 아니라 몸속의 노폐물 배출과 혈액 순환에도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