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으로 먹던걸 ‘이렇게’ 먹었을 뿐인데, 체내 암세포들이 싹~ 사라졌다!

0
189

1983년~2019년까지 36년째 사망원인 부동의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은 바로 ‘암’이다. 의학기술이 아무리 발달했다고 하지만, 암은 아직까지 인간이 해결하지 못한 질병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하지만, 평상시 먹는 식습관을 조금만 바꿔도 암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우리가 생으로 먹던 ‘이것’들을 구워 먹기만 해도 암 예방 및 사멸효과를 크게 높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과연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구워먹으면 효과 100배!

1. 토마토

토마토에 풍부한 라이코펜 성분은 체내 항산화 작용에 탁월한 효능을 지니고 있어, 자주 섭취해주면 좋다. 특히, 토마토는 구워먹으면 라이코펜의 체내 흡수율을 약 5배 정도 높일 수 있어 가급적 구워먹는 것이 좋다고 한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0세 이상 미국인 4만 8천명을 5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토마토 요리를 주 10회 이상 먹은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이 45%나 낮았다고 발표했다. 또, 심장마비 발생위험을 낮추고 피부세포 산화를 방지해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2. 가지

95%가 수분으로 이루어진 가지는 보라색을 띄는 천연 항산화제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식품이다. 수용성 물질인 안토시아닌은 물에 녹아 영양소가 손실될 수 있어, 구워먹는 것이 주요 영양성분의 손실을 막을 수 있다고 한다.

가지에 함유된 안토시아닌은 150종의 플라보노이드 중에서 가장 강력한 항산화제로 알려져 있으며, 꾸준히 섭취할 경우 암 예방은 물론 만성염증, 당뇨병, 혈액순환 개선 등의 놀라운 효과를 얻을 수 있다.

3. 마늘

마늘은 생으로 먹으면 좋지만, 맵고 알싸한 맛 때문에 구워먹는 것을 선호하는 이들이 더 많다. 구워먹으면 영양소가 파괴될 염려가 있으나, 마늘은 다행히 열을 가해도 영양성분이 새롭게 생성된다고 한다.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에 따르면 섭씨 60도 이상에서 가열하면 마늘에서는 비만 등의 대사질환에 효과적인 ‘아조엔’이 만들어지는데, 이 성분은 혈전방지 효능을 지닌 알리신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성분으로 체내의 노폐물과 독소를 배출하는데 도움을 주며, 우리 몸에 지방세포가 쌓이는 것을 막아 고지혈증, 고혈압, 동맥경화 등을 예방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4. 당근

당근은 자주 접하는 채소 중 하나로 비타민 A와 베타카로틴이 풍부해 항산화 효과와 노화 방지 및 암 예방에 탁월한 도움을 준다고 한다. 

베타카로틴은 당근을 생으로 먹었을 때, 체내 흡수량이 겨우 10% 정도인 반면, 구워 먹을 경우 60% 이상으로 높아진다고 한다. 게다가 지용성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어 기름에 볶아 먹어도 비타민 섭취율을 높일 수 있다. 

5. 파프리카

당근과 마찬가지로 파프리카는 지용성 비타민 A를 함유하고 있어 기름에 볶아 먹을 때 비타민 흡수율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수 있다. 열을 가해 조리했을 때, 단맛이 더 강해지고 특유의 풍미가 살아나 다양한 요리에 식재료로 쓰이기도 한다. 

베타카로틴 또한 풍부한데 열을 가해도 손실되지 않아, 자주 섭취하면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고 노화에도 좋다. 열량이 적고 식이섬유가 많아, 포만감을 높여주고 체중 감량에도 큰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위에 소개한 5가지 음식들은 사실 어떻게 조리해 먹어도 몸에 긍정적인 효능을 얻을 수 있는 음식이다. 하지만, 구워먹으면 배 이상으로 효능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구워 먹고 건강관리에 도움 얻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