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셋 엄마라고?” 운동 극혐러 김성은이 171cm에 49kg, 체지방 6%를 유지하는 비결.

0
325

과거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한 무려 ‘애 셋 엄마’ 김성은이 남다른 다이어트 비결을 공개했었죠?

이 날 방송에서는 삼남매를 등원시킨 후 필라테스를 하러 가는 일상을 보여줬는데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그녀는 남들은 운동을 열심히 하고 자기 관리 잘하는 줄 알지만, 운동을 안 좋아한다고 합니다.

2년 전에 30회 끊어놓은 것도 다 못 쓸 정도로 운동 극혐러라고 하는데요.

현직 모델이래도 믿을 법한 다둥이맘 김성은이 비현실적인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은 과연 무엇일까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그녀의 다이어트 비결은 바로 ‘삼남매 뒷바라지’라고 합니다.

거창한 다이어트 방법이 아니라, 삼남매 뒷바라지를 위해 아침 6시 30분부터 일어나서 동분서주 움직이기 시작한 게 결국 저절로 다이어트가 됐다고 합니다.

전쟁 같은 등원준비부터 시작해서 어딜 가나 쓰·봉을 장착하고 다니면서 공부방, 거실, 서랍 속 박스 정리 및 청소를 통해서 하루종일 쉴 새 없이 움직인 것이 운동이 됐다고 해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그 결과 김성은의 몸무게는 49.1kg, 체지방량 6.4%로 표준 이하였는데요.

이날 필라테스장에서 몸무게를 본 강사는 ‘체지방량이 대회 나가는 사람 몸’이라며 탄성을 연발했습니다.

또 ‘애 셋 낳은 몸이 아니다, 배가 하나도 없다’고 하니, 김성은은 ‘삼남매 뒷바라지하면 몸무게가 빠진다’고 대답했습니다.

이 모습을 지켜 본 김숙 또한 키가 ‘171cm인데?’ 라며 놀라워했으며, 노사연도 ’49kg면 나 초등학생때 몸무게’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는데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김성은은 자신의 다이어트 비법을 ‘살림 근육’이라며 ‘하루에 이렇게 움직이는게 운동이 되나 보다’라며 헬스보다 힘들다는 헬 육아의 결과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김성은은 결혼 전에는 식탐이 많고 먹는 데 집착했다고 하는데요.

신랑 정조국을 만나고 관심이 신랑에게 쏠리니까 식탐이 없어지고, 살이 빠졌다며 예전에 인터뷰 때도 다이어트 하려면 사랑에 빠지라고 답했다고 하네요.

출처 :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