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유 한 숟가락을 그대로 삼키는 꼴..” 카카오 1도 안 들어간 가짜 초콜릿 (+구별법)

0
211

기분전환용으로 달콤한 군것질거리를 찾을 때 웬만하면 호불호가 안 갈리는 초콜릿을 찾게되는 것 같습니다.

달콤한 맛으로 많은 이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와중에 건강상 유익한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더 큰 사랑을 받게 되었습니다.

카카오에 함유된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합니다.

이후 연구가 지속되며 초콜릿이 가진 다양한 효능이 밝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초콜릿도 가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시중에 판매되는 대부분의 초콜릿은 카카오가 함유되어 있지 않은 가짜 초콜릿으로 잘못 먹었다가는 식용유 한 숟가락을 그대로 삼키는 꼴이라고 합니다.

초콜릿은 일반적으로 카카오 함량에 따라 초콜릿, 준초콜릿, 초콜릿 가공품으로 나뉩니다.

초콜릿을 만들기 위해서는 가공된 카카오를 사용해야 하는데요.

카카오를 으깨어 가루 형태로 만든 당분이 없는 가공물인 카카오 매스와 카카오 매스에서 추출한 지방질을 굳혀 만든 버터 형태의 가공물인 카카오버터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입안에 넣었을 때 사르르 녹는 느낌이 바로 이 카카오 버터에서 나오는 것 입니다.

초콜릿의 주원료인 카카오 고형분 함량이 35%이상은 돼야 진짜 초콜릿이라고 합니다.

7%이상이면 준초콜릿이며 그 미만이거나 아예 없으면 초콜릿 가공품이라고 합니다.

초콜릿 가공품의 경우에는 카카오 성분 대신 팜유와 같은 식물성 유지와 유화제, 향료 등 화학 첨가물이 들어가게 된다고 하는데요.

트랜스 지방과 각종 화학첨가물 때문에 나쁜 콜레스테롤 증가와 비만 등 건강에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우리나라 제조사가 만든 초콜릿의 경우에는 정말 극히 일부의 제품에만 카카오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카카오가 1도 들어가 있지 않고 대용 유지와 초콜릿 향만 첨가해서 초콜릿이라고 불렀던 것이라고..

거기에다가 밀크 초콜릿이나 화이트 초콜릿의 경우에는 더욱 더 콩기름과 초코 향만 첨가하는 경우가 많아 법 적으로 초콜릿에 분류조차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제부터 초콜릿을 고르실 때에는, 성분표를 한 번 자세히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카카오(코코아) 버터, 카카오 매스, 카카오 파우더 등이 함유되어 있는 진짜 초콜릿인지, 또 얼마만큼 들어있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구매하시길 바랍니다.

또 입안에 넣었을 때 사르르 녹는 느낌이 아니라, 잘 녹지 않고 겉돈다면 가짜 초콜릿일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초콜릿의 풍미를 제대로 즐김과 동시에 건강상 이점까지 모두 가져가고 싶다면, 초콜릿 구별법을 알아두시는 것이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