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프가 바람이 났습니다” 아이들 자는 모습만 보면 눈물이 흐른다는 남성

0
39

결혼 15년 차, 자녀 3명의 아버지 A씨의 가슴 아픈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공유되어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습니다. A씨는 지난 10일, ‘와이프가 바람이 났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그동안의 고민과 아픔을 털어놓았습니다.

주말부부로 지내며 가정을 위해 헌신해온 A씨는 아내 B씨가 한 물류센터에서 일하기 시작한 후 변화된 그녀의 행동을 목격하게 됩니다.

저녁 늦게 귀가하던 B씨의 외출이 잦아지며, 가정에 대한 소홀함이 점점 눈에 띄게 되었습니다. 아이들과의 대화를 통해 B씨가 다른 남자와 자주 통화하고, 심지어 밤을 넘겨 귀가하는 사실까지 알게 된 A씨는 깊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B씨에게 사실을 직면했을 때, 오히려 뻔뻔한 태도로 맞서는 그녀에게 A씨는 협의이혼을 제안하게 되지만, 재산 분할과 양육권 문제로 이혼에 어려움을 겪습니다. 결국, A씨는 소송을 준비하며 가정을 지키기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나서게 됩니다.

A씨는 “매일 퇴근 후 아이들 챙기며, 아이들 자는 모습만 봐도 눈물이 흐른다”며 지금의 상황에 대한 깊은 슬픔을 고백했습니다. 이 사연은 많은 누리꾼들의 공감과 위로를 받으며 실시간 인기글에 올랐으며, 댓글란에는 A씨에 대한 응원과 함께 가족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든 아버지들에게 격려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A씨의 사연은 한 가정의 아픔을 넘어 사회적 문제에 대한 깊은 성찰을 요구하고 있으며, 많은 이들에게 가족의 소중함과 함께 위기 상황에서의 대처 방안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