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비밀번호 때문에 와이프와 싸웠습니다. 저 그냥 이대로 가만히 있으면 되겠죠?

0
62

인터넷 커뮤니티에 집 비밀번호 때문에 와이프와 싸웠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수백개가 넘는 댓글을 달며 팽팽한 의견 다툼을 펼쳤다.

작년에 결혼해서 이제 7개월째 와이프와 같이 살고 있다고 밝힌 남편은 “어제 발생한 일이었고, 아내와 다툼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안녕하세요. 어제 발생한 일이었고, 아내와 다툼이 있었습니다. 작년에 결혼했고, 이제 7개월째 같이 살고 있습니다.

저는 자영업자라 화요일에 쉬고 있습니다. 어제는 쉬는 날이었지만 식품업체 바꾸는 문제로 미팅이 있었고, 일 마무리 하고 점심쯤 집에 왔었습니다.

쇼파에 누워 쉬고 있는데 뜬금없이 도어락 소리가 나더니 장모님께서 오시는겁니다. 빤스 한장 걸치고 있던 저는 당황해서 방으로 튀어가 옷을 입고
나왔고요.

인사드리고 어쩐일이시냐고 물었더니 반찬 가지고 왔다고 하시며 점심 먹었냐고 하시는거 거래처 사람과 먹고 왔다고 말씀 드렸고 장모님은 반찬만두고 황급히 가셨습니다.

뭔가 눈치가 조금 이상하긴 했는데 가신 후에 왜 그런지 알았습니다. 아직 아이도 없고, 제 부모님은 제 집 비밀번호를 모릅니다.

아내가 분명 양가부모님께는 비밀번호 알려드리지 말자고 얘기했는데 장모님께는 알려드린거 그거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처가 갔을때도 자신의 그런 생각을 여지없이 얘기했고, 그걸 장인어른, 장모님께서도 알고 계셨습니다.

그런데 하필 제가 있는데 비밀번호를 누르고 오셨으니 당황하셨을만했다 생각이 들었고, 저녁에 아내가 와서 얘길 했습니다.

이미 장모님께 연락을 받은건지 반찬 가지고 오신다고 해서 비밀번호 알려드렸었다 선수치더라구요.

너의 생각은 누누히 얘길 해왔고 그랬으면 장모님께서 불과 도보로 10분 거리인데 굳이 가져다주러 오실 필요가 있었을까?

난 아무리 생각해도 그냥 알려드린 거 같은데…… 아냐? 하면서 솔직히 좀 비꼬았습니다.

언제 알려드린거야? 솔직하게 얘기해봐… 비밀번호 알려드린거면 말로 했다기보단 문자로 보냈을 거 같은데….. 오늘 알려드린거면 비밀번호 알려드렸다는 내역이 있을테니 휴대폰 확인 좀 해보자.

전화로 알려드린거면 어차피 통화목록 있을테니….. 확인시켜달라고 했더니 대뜸 화를 내더라구요….. 그래서 어이도 없고 해서 좀 더 비꼬았습니다.

결혼전에 그렇게 양가 부모님께 알려드리지 않는다는둥 그렇게 말하더니 결혼하고나서 변했네. 이래서 믿음과 신뢰가 바탕이 되겠어? 하면서 계속 건드렸고 아내가 결국 울음을 터트렸는데요.

눈물 흘리면서 가방 챙겨서 처갓댁으로 갔어요. 저는 사과하기를 바랬는데 거짓말하고 화내는 모습이 더 짜증났던거거든요. 근데 웃긴건 아내가 그렇게 갔는데 아무도 저에게 연락을 하거나 그런 액션이 아직까지 없어요.

저 그냥 이대로 가만히 있으면 되겠죠? 솔직히 제가 처가가서 데리고 오는건 진짜 하기 싫어서요…

3줄 요약

1. 서로 부모님들에게 비번 공유하지 말자고 약속함
2. 남편 혼자 집에있는데 장모가 비번 누르고 들어옴
3. 아내한테 따지니 변명만 늘어놓다 즙짜고 처가로 ㅌㅌ함